공지사항

(복음묵상)파스카 성삼일 주님 만찬 성목요일(2021.04.01) 사랑의 강물

procurator 0 218 04.01 10:30

파스카 성삼일 주님 만찬 성목요일(2021.04.01) 사랑의 강물


오늘 저녁 만찬 미사로 수난과 죽음과 부활의 파스카 성삼일이 시작됩니다. 


무슨 할 말이 있을까요? 오직 사랑이란 말밖에는 할 말이 없습니다. 만찬석상에서 주님은 당신의 모든 것, 다시 말해서 당신 살과 피를 빵과 포도주의 형상으로 내어주셨습니다. 최후만찬은 단순히 먹고 마시는 식사가 아닙니다. 내어주신 살과 피는 실제로 성금요일 십자가에서 이루어졌습니다. 먹으라고 내어주신 빵은 십자가에 달린 그분의 몸이고 마시라고 내어주신 포도주는 십자가에서 쏟으신 그분의 피입니다. 


왜 당신을 내어주셨습니까? 그것은 사랑 때문이었습니다. 십자가에 달린 주님이 사랑이 솟아나는 샘입니다. 우리는 단지 그분 사랑이 푹 잠길뿐입니다. 우리가 아무리 죄인이라도 그분 사랑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닙니다. 그렇다고 우리의 어둠을 못 본 채 하는 것은 아닙니다. 주님 사랑에 잠긴 사람은 회개의 눈물, 통회의 눈물, 감사의 눈물을 흘릴 수밖에 없습니다. 우리의 눈물이 먼저가 아니라 주님의 사랑이, 우리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부어주신 그 사랑이 먼저입니다. 


삼일 동안 그분 사랑에 뛰어듭시다. 사랑의 강물 안에서 우리의 옛 사람은 죽고 우리의 새로운 사람이 태어납니다. 


오늘 저녁 미사 입당송을 마음 깊이 노래합니다.


“우리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십자가를 자랑하리라. 주님은 우리 구원이요 생명이며 부활이시니, 우리는 그분을 통하여 구원과 자유를 얻었네.”(갈라 6,14 참조)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계간지 분도 발송 작업 procurator 10.07 18
연중 제21주일 (2021. 08. 22.) procurator 08.22 46
사부 성 베네딕도 대축일 (2021.7.10) procurator 07.14 83
삼위일체 대축일(2021년 05월 30일) 소성당 미사 procurator 05.30 203
깨달음(통달)의 은사와 지혜(슬기)의 은사 procurator 05.22 156
의견(경륜)의 선물 procurator 05.21 113
굳셈의 선물 procurator 05.20 120
지식의 선물 procurator 05.20 147
효성의 선물 procurator 05.20 102
경외심의 선물 procurator 05.20 119
(복음묵상)파스카 성삼일 성토요일(2021.04.03) 깊은 침묵 procurator 04.03 260
(복음묵상)주님 수난 성금요일(2021년 04월 02일) 사랑의 목마름 procurator 04.02 131
126 계간지 분도 발송 작업 procurator 10.07 18
125 연중 제21주일 (2021. 08. 22.) procurator 08.22 46
124 사부 성 베네딕도 대축일 (2021.7.10) procurator 07.14 83
123 삼위일체 대축일(2021년 05월 30일) 소성당 미사 procurator 05.30 203
122 깨달음(통달)의 은사와 지혜(슬기)의 은사 procurator 05.22 156
121 의견(경륜)의 선물 procurator 05.21 113
120 굳셈의 선물 procurator 05.20 120
119 지식의 선물 procurator 05.20 147
118 효성의 선물 procurator 05.20 102
117 경외심의 선물 procurator 05.20 119
116 (복음묵상)파스카 성삼일 성토요일(2021.04.03) 깊은 침묵 procurator 04.03 260
115 (복음묵상)주님 수난 성금요일(2021년 04월 02일) 사랑의 목마름 procurator 04.02 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