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수도원 유산] 칠곡군, 테마공원 전시 첫 양봉 교재 왜관수도원에 반환 (연합뉴스, 2022-04-21)

양봉요지 반환 협약식
양봉요지 반환 협약식

백선기 칠곡군수(왼쪽)와 박현동 왜관수도원장이 양봉요지 협약식을 하고 있다. [칠곡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칠곡=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경북 칠곡군은 꿀벌나라테마공원에서 전시해온 국내 최초 양봉 교재를 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에 반환했다고 21일 밝혔다.

왜관수도원과 칠곡군은 2018년 1월 독일 뭔스터슈바르자흐 수도원에서 영구대여 형식으로 국내에 들여온 '양봉요지'(養蜂要誌) 유일본을 같은 해 3월부터 테마공원에서 전시했다.

양봉요지 표지(왼쪽)와 내지
양봉요지 표지(왼쪽)와 내지

[국외소재문화재재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양봉요지는 독일인 카니시우스 퀴겔겐(한국명 구걸근·1884∼1964) 신부가 서울 혜화동 베네딕도 수도원에서 서양 양봉 기술과 경험을 국내에 보급하고자 1918년 한글로 쓴 책이다.

당시 등사본 150권이 발행됐고, 그중 일부가 출간 직후 독일 수도원으로 보내진 것으로 추정된다. 국내에서는 모두 사라졌다.

칠곡군은 양봉요지 영인본을 만들어 꿀벌나라테마공원에 전시할 계획이다.

realism@yna.co.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5 [한티가는길] “가을 풍경 속 우리 함께 걸어요” 2022 한티가는길 걷기 성황리 진행 중 (매일일보, 2022-10-12) procurator 02.14 994
94 [공연] 성녀 힐데가르트 시성 10주년 ‘덕행별곡’ 국내 초연 (가톨릭평화신문, 2022-09-28) procurator 02.14 1044
93 [수도원 사도직] 어두운 시대 ‘등불’ 된 이 책들…분도출판사 60돌 (한겨레, 2022-05-06) procurator 02.14 1016
92 [수도원 사도직] 분도푸드, 한국 수도원에서 만든 정통 독일 소시지가 있다? (여성조선, 2022-05-04) procurator 02.14 944
열람중 [수도원 유산] 칠곡군, 테마공원 전시 첫 양봉 교재 왜관수도원에 반환 (연합뉴스, 2022-04-21) procurator 02.14 1076
90 [수도원 유산] 전두환 정권 때 광주 찾은 교황이 입었던 옷의 의미는? (한겨레, 2022-03-21) procurator 02.14 952
89 [순교자 성월 특집] 한티가는길 (가톨릭신문, 2022-09-04) procurator 02.13 1053
88 [수도원 유산] 국립고궁박물관 특별전 ‘나라 밖 문화재의 여정’(가톨릭신문. 2022-08-21) procurator 02.13 963
87 기획 / 베네딕토 성인에게 배우는 지도자의 자질 (가톨릭신문, 2022-07-10) procurator 02.13 1059
86 [수도원 사도직] ‘시대 정신과 함께’ 분도출판사 60주년 기념식 (가톨릭신문, 2022-05-15) procurator 02.13 1016
85 분도출판사 60주년 및 「교부들의…」 완간 ‘기쁨 두 배’ (평화신문. 2022-05-10) procurator 02.13 1027
84 한국교회 첫 우리말 「교부학 사전」 번역 발간 의미는 (가톨릭신문, 2022-04-03) procurator 02.13 1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