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강좌】 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 부산 분원 분도 명상의 집, ‘토마스 머튼 영성 강좌와 피정’(2019년 5월 26일, 가톨…

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 부산 분원 분도 명상의 집, ‘토마스 머튼 영성 강좌와 피정’

“내 안에 사시는 그리스도와 일치 이루세요”

머튼 영성 전문가 박재찬 신부
넷째 월요일·첫 토요일 진행

발행일2019-05-26 [제3146호, 6면]

5월 4일 ‘토마스 머튼 영성 강좌와 피정’ 첫 토요모임에서 박재찬 신부가 토마스 머튼의 생애에 관해 강의하고 있다.

“관상이 무엇인가요?” “수도자들만 하는 것이 아니었나요?” “왜 해야 하죠?” “어떻게 관상에 도달할 수 있죠?” “그러면 어떤 변화를 얻게 되나요?”

많은 신자들이 관상이라고 하면 어렵다는 생각부터 하곤 한다. 토마스 머튼(Thomas Merton·1915~1968)은 관상에 대해 “하느님께서 모든 이들에게 주신 ‘참된 자아’가 깨어나 하느님과의 온전한 일치를 선물로 받는 것”으로 여겼다. 특별한 누군가만이 아니라 하느님의 모상대로 창조된 사람은 누구나 참된 자아를 갖고 있다. 관상은 이 자아가 성장하고 열매를 맺을 수 있도록 돕는다. 머튼은 현대인들이 이러한 관상을 어떻게 알아들어야 하는지, 이른바 ‘관상의 현대화’를 이뤄낸 인물이다. 특히 관상이 모든 이들에게 열려 있다는 것을 널리 알렸다.

5월 첫 주말 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 부산 분원 ‘분도 명상의 집’. 전국 각지에서 신자들이 모여와 머튼의 생애와 영성에 대한 강좌를 듣고, 자신의 내면에서 비워야할 것과 채워야할 것들을 찾는데 여념이 없다. ‘토마스 머튼 영성 강좌와 피정’은 매월 넷째 주 월요일과 첫째 주 토요일에 진행된다. 

이 피정은 박재찬 신부(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분도 명상의 집 책임)가 기획, 강의와 영성 지도 등을 직접 담당하고 있다. 박 신부는 한국교회에서 처음으로 ‘토마스 머튼과 종교간의 대화’를 주제로 박사 학위를 받은 머튼 전문가로 관심을 모은다. 현재 분도 명상의 집은 ‘토마스 머튼 영성 센터’ 역할도 하고 있다.

머튼은 현대의 대표적인 영성가로 꼽힌다. 작가이자 평화·인권운동가로도 잘 알려져 있으며, 타종교와의 대화에도 적극 나선 인물이다. 하지만 젊은 시절, 방탕하게 살던 무신론자였다. 가톨릭으로 개종 후 트라피스트 수도회에 입회해 27년간 수도생활을 하면서 활동과 관상 사이에서 갈등하기도 했다. 그런 그의 삶이 현대인들에게 크나큰 영향을 미치는 이유가 무엇일까.

박 신부는 “머튼은 우리와 별반 다르지 않은 사람이었기에 우리의 공감대를 더욱 이끌어낸다”고 설명한다. 잘못을 하고 뉘우치고 또 고뇌와 갈등에 빠져 쓰러지고. 하지만 머튼은 다시 일어났고 끊임없이 하느님을 찾았으며 하느님께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노력했다. 스스로도 자신의 삶을 ‘지속적인 회개의 연속’이었다고 고백한 바 있다. 머튼이 ‘현대의 아우구스티노’라고 불리는 이유이기도 하다.

박 신부는 “머튼은 이렇게 항구한 노력을 통해 새로운 영적 탄생의 은총을 얻었고, 나아가 문화와 종교를 넘어 보편적인 하느님 사랑의 깊은 영적 단계에 도달했다”고 말한다. 이어 “우리가 고독을 찾고 기도하며 관상에 이르는 수행은 은총으로 주어지는 하느님 체험을 준비하는 과정”이라며 “머튼의 생애는 우리의 생애 안에서도 하느님께서 어떻게 함께 하고 계시는지 이해하도록 도와주며 하느님 체험에 대한 깨우침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전한다. 

“이제는 내가 사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께서 내 안에 사시는 것입니다.”(갈라 2,20) 박 신부는 머튼 영성의 핵심은 이 성경구절 한 마디로 표현할 수 있다고 말한다. 특히 “우리에게도 중요한 것은 하느님 일을 하는 것이며, 그 하느님 일은 바로 사랑하는 것”이라며 “머튼 영성 피정을 통해 나를 돌아보고 하느님을 향해 나아갈 길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강좌·피정 문의 051-582-4573 부산 분도 명상의 집

주정아 기자 stella@catimes.kr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95 [한티가는길] “가을 풍경 속 우리 함께 걸어요” 2022 한티가는길 걷기 성황리 진행 중 (매일일보, 2022-10-12) procurator 02.14 1044
94 [공연] 성녀 힐데가르트 시성 10주년 ‘덕행별곡’ 국내 초연 (가톨릭평화신문, 2022-09-28) procurator 02.14 1127
93 [수도원 사도직] 어두운 시대 ‘등불’ 된 이 책들…분도출판사 60돌 (한겨레, 2022-05-06) procurator 02.14 1067
92 [수도원 사도직] 분도푸드, 한국 수도원에서 만든 정통 독일 소시지가 있다? (여성조선, 2022-05-04) procurator 02.14 1006
91 [수도원 유산] 칠곡군, 테마공원 전시 첫 양봉 교재 왜관수도원에 반환 (연합뉴스, 2022-04-21) procurator 02.14 1135
90 [수도원 유산] 전두환 정권 때 광주 찾은 교황이 입었던 옷의 의미는? (한겨레, 2022-03-21) procurator 02.14 1002
89 [순교자 성월 특집] 한티가는길 (가톨릭신문, 2022-09-04) procurator 02.13 1131
88 [수도원 유산] 국립고궁박물관 특별전 ‘나라 밖 문화재의 여정’(가톨릭신문. 2022-08-21) procurator 02.13 1027
87 기획 / 베네딕토 성인에게 배우는 지도자의 자질 (가톨릭신문, 2022-07-10) procurator 02.13 1138
86 [수도원 사도직] ‘시대 정신과 함께’ 분도출판사 60주년 기념식 (가톨릭신문, 2022-05-15) procurator 02.13 1083
85 분도출판사 60주년 및 「교부들의…」 완간 ‘기쁨 두 배’ (평화신문. 2022-05-10) procurator 02.13 1089
84 한국교회 첫 우리말 「교부학 사전」 번역 발간 의미는 (가톨릭신문, 2022-04-03) procurator 02.13 1076